한·미얀마 정상회담

유성옥기자 | 기사입력 2019/11/27 [07:36]

한·미얀마 정상회담

유성옥기자 | 입력 : 2019/11/27 [07:36]


[ dnb 동해방송 / 김미영 기자 ] 정치 : = 문재인 대통령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계기 우리나라를 방문한 아웅산 수찌(Aung San Suu Kyi) 미얀마 국가고문과 26일 오후 부산에서 정상회담을 가졌다.

오늘 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미얀마의 비자 면제 조치로 올 상반기에만 미얀마를 방문한 한국인이 작년 같은 기간 대비 80% 증가했다고 밝히고, 우리 국민 보호 협력도 강화해 줄 것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아웅산 수찌 국가고문은 한국에서 열린 K-POP 커버 댄스 대회에서 수상한 뒤 미얀마에서 활동 중인 남성 아이돌 그룹 ‘project K’가 한국에서 제대로 K-POP 연수를 할 수 있도록 배려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project K’가 잘 성장하면 한국과 미얀마 간의 문화 협력 교류의 상징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외국인 아이돌 그룹 지원 프로그램을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project K’는 현재 미얀마에서 K-POP과 미얀마 전통 춤을 접목시켜 활발하게 활동 중이며, 수찌 고문이 재능을 높이 평가해 미얀마의 각종 중요 행사에 초청되고 있다.

아웅산 수찌 고문은 지난 9월 문 대통령의 방문 때 이뤄졌던 스쿨버스 기증 사업의 순조로운 진행과, 한국 기업들이 지원 중인 라카인주 마나웅 섬 태양광 발전 시설 건설에 대해 고마움을 표시했다.

문 대통령은 양곤 달라 지역 신도시 개발 양해각서 체결 이후 후속 조치가 잘 추진되고 있는 점을 긍정 평가하고, 한국계 은행들이 미얀마에서 영업허가를 더 많이 받을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안동 경일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전 교실에 ‘공기제균청정기’ 설치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