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경북 식량적정생산 시책평가 2년 연속 우수기관 수상

쌀 적정생산 및 타작물 재배 적극 유도로 농가 소득 안정기여

김미영기자 | 기사입력 2019/12/12 [14:45]

경주시 경북 식량적정생산 시책평가 2년 연속 우수기관 수상

쌀 적정생산 및 타작물 재배 적극 유도로 농가 소득 안정기여

김미영기자 | 입력 : 2019/12/12 [14:45]


[ dnb 동해방송 / 김미영 기자] 경북 : = 경주시가 경상북도 2019년 식량적정생산 시책평가에서 2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이번 식량생산 시책평가는 쌀 안정생산 대책 등 4개 부분 8개 항목을 대상으로 평가했다.

이번 식량생산 시책평가는 안정적인 쌀 생산과 경쟁력 제고를 위한 자치단체 대책추진 노력을 중점 평가한 것으로 식량생산 평가는 도내 22개 시군의 선의의 경쟁을 통해 업무효율 증대와 정책 수요자인 농업인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쌀 안정생산 대책 등 4개 부분 8개 항목을 심사하는 것으로 최종 우수상을 수상하게 됐다.

벼 재배면적 12,027ha로 도내에서 2위를 차지하고 있는 경주시는 쌀 적정생산을 통해 쌀 시장 수급 및 안정을 도모하고, 볏짚환원, 논 타 작물 확대지원 사업 등 인센티브 사업을 통해 벼 대신 타 작물(벼 이외 작물) 재배를 적극 유도해 안정적인 쌀 생산과 함께 농가 소득안정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일반 쌀과 차별화되는 명품쌀 재배단지를 육성하고 쌀 경쟁력 확보를 위한 벼생력화 재배기술 보급, 농업인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지원, 무인헬기 직파 및 병충해 방제 등 생산비 절감 노력, 벼 재배 농가 육묘상토 및 육묘처리제 지원으로 식량생산 분야에 아낌없는 투자를 하는 등 탄탄한 농업경쟁력 기반 구축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시행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어려운 농업 현실 속에서도 농업 현장의 변화에 대응해 농업의 가치를 높여가고 있는 농업인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도내 최고의 농업도시 위상에 걸맞은 부자농촌, 희망농촌, 살고 싶은 농촌 만들기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안동 경일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전 교실에 ‘공기제균청정기’ 설치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