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의 이색적인 행사장소, ‘유니크 베뉴’ 발견하다

창원의 집, 거제 소낭구 등 12곳 선정

조무술기자 | 기사입력 2019/12/18 [13:40]

경남의 이색적인 행사장소, ‘유니크 베뉴’ 발견하다

창원의 집, 거제 소낭구 등 12곳 선정

조무술기자 | 입력 : 2019/12/18 [13:40]


[ dnb 동해방송 / 조무술 기자] 경남도 : = 경상남도가 창원컨벤션센터와 같은 전문회의시설을 제외한 경남만의 이색적인 행사장소를 발굴하기 위해 ‘2019 경남 마이스(MICE) 유니크 베뉴’를 선정했다.

‘유니크 베뉴’는 국제회의나 인센티브 등 마이스(MICE) 행사에서 독특한 체험을 함께할 수 있는 특별한 장소로서, 경남도는 올해 12곳을 선정해 홍보용 사진촬영, 웹진·블로그를 통한 온라인 홍보, 인증패 수여 등 다양한 혜택을 지원한다.

이번에 선정된 유니크 베뉴는 ▲창원 단감테마공원 ▲마산현대미술관(구.마산아트센터) ▲가든하우스(그랜드머큐어 창원호텔) ▲창원의 집 ▲창원엔씨(NC)파크 ▲진주 아시아레이크사이드호텔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김해 산정, 에스키스 ▲거제 소낭구 ▲하동 야생차박물관 ▲산청 한국선비문화연구원이다.

특히 창원의 집은 지난달 개최된 ‘제11회 한독공동학술대회’의 환영리셉션 장소로 활용되어 참가자들의 많은 호평을 받았다. 진해 해양공원은 2017년에 이미 ‘코리아 마이스(MICE) 유니크 베뉴’로 선정된 바 있다.

경남도는 올해 처음으로 선정된 12개소 유니크 베뉴를 한국관광공사에서 주관하는 ‘코리아 마이스(MICE) 유니크 베뉴’에 선정될 수 있도록 관련 기관들과 긴밀한 협조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병철 경남도 관광진흥과장은 “해외 마이스(MICE) 주최자들은 전문 컨벤션 보다는 한국과 경남만의 독특한 매력을 갖춘 이색적인 장소를 선호하고 있어 경남 마이스(MICE) 유니크 베뉴 선정을 계기로 경남의 매력을 널리 알릴 수 있는 유니크 베뉴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홍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마이스(MICE)는 회의(Meeting), 인센티브관광(IncentiveTour), 컨벤션(Convention), 전시 및 이벤트(Exhibition&Event)의 약어로, 지역의 관광 및 경제적 파급효과를 가져와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안동 경일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전 교실에 ‘공기제균청정기’ 설치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