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케이블TV업계 의견수렴의 장 마련

김미영기자 | 기사입력 2019/12/19 [15:13]

방통위, 케이블TV업계 의견수렴의 장 마련

김미영기자 | 입력 : 2019/12/19 [15:13]


[ dnb 동해방송 / 김미영 기자] =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한상혁)는 12월 19일(목) 케이블TV업계의 주요 현안 및 건의사항을 청취하기 위하여 종합유선방송사업자(이하 SO) 대표자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김성진 한국케이블TV협회장을 비롯하여 티브로드, 서경방송, CJ헬로, 딜라이브, CMB, 현대HCN, 금강방송 등 7개 SO 대표자 등이 참석했다.

한상혁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글로벌 사업자의 국내진출 및 유료방송시장에서의 구조재편으로 업계에 위기가 도래하였지만, 지역밀착형 매체라는 케이블TV의 강점을 살려 재도약에 도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참석 사업자들은 유료방송시장에서의 변화에도 공정경쟁질서와 SO의 지역성 등이 유지될 수 있도록 방통위의 관심과 제도적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한상혁 위원장은 방송시장에서의 상생의 중요성을 언급하면서 정책적으로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적극 검토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안동 경일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전 교실에 ‘공기제균청정기’ 설치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