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경제사회 선도’…FCEV부품시험평가센터 준공

충남TP 자동차센터 내 ‘둥지’…기술개발지원 및 개발 부품 시험·평가

유성옥기자 | 기사입력 2019/12/20 [08:26]

‘수소경제사회 선도’…FCEV부품시험평가센터 준공

충남TP 자동차센터 내 ‘둥지’…기술개발지원 및 개발 부품 시험·평가

유성옥기자 | 입력 : 2019/12/20 [08:26]


[ dnb 동해방송 / 유성옥 기자] 충남 : = 대한민국 수소경제사회를 이끌 ‘수소연료전지차(FCEV) 부품시험평가센터’가 19일 예산군에 둥지를 틀고 본격 가동한다.

충남도는 19일 충남테크노파크(TP) 자동차센터에서 양승조 충남지사를 비롯한 홍문표 국회의원, 이종화 도의회 부의장,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FCEV부품시험평가센터’ 준공식을 개최했다.

예산읍 충남TP 자동차센터 내 자리 잡은 FCEV센터는 총사업비 261억 원을 들여 연면적 2968㎡ 규모(지하·지상 1층)로 조성됐다.

이곳에는 수소공급 장치와 함께 시료 보관 및 시험 준비실, 수소가스 관리실 등이 들어서며, 시험평가 관련 연구 장비 20여대가 구축될 예정이다.

FCEV부품센터의 핵심목표는 관련된 기술개발지원과 개발부품의 시험 및 평가 등을 위한 인프라 구축이다.

무엇보다 FCEV 부품가격경쟁력을 확보하고, 비용부담을 줄여 수소전기차 활성화를 앞당기는데 이바지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센터는 향후 스택(Stack), 운전·저장장치 등 수소차 핵심부품에 대한 성능·내구성 시험을 통해 수소차 핵심기술을 검증하고, 관련기업에 부품평가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수소전기차의 핵심 부품인 스택은 수소와 산소를 반응시켜 전기를 만드는 장치로, 일반 차량의 엔진 역할을 담당한다.

부품센터는 이 스택를 비롯한 수소차 부품들의 시험평가를 통해 중소부품기업 기술 역량을 강화하고, 수출·내수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부품업체의 새로운 먹거리를 창출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양승조 지사는 “도는 미래형 자동차부품산업의 환경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수소자동차 산업기반을 잘 구축하도록 더 많이 지원하고 협력해 나가겠다”며 “새로운 수소시대 또한 우리 충남이 앞장서서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안동 경일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전 교실에 ‘공기제균청정기’ 설치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