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시, 제조업활성화로 지역경제 재도약 기틀을 다지다

조무술기자 | 기사입력 2019/12/20 [15:00]

통영시, 제조업활성화로 지역경제 재도약 기틀을 다지다

조무술기자 | 입력 : 2019/12/20 [15:00]


[ dnb 동해방송 / 조무술 기자] 경남 : = 통영시는 12월 18일 통영시청 회의실에서 제조업 및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한 3차 통영시 제조업 활성화 범시민대책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는 지난해 11월 구성된 통영시 제조업활성화를 위한 범시민대책기구 제3차 본회의로 위원장(통영시장 강석주)을 주축으로 통영시의회, 지역대학, 금융기관, 중소제조기업 등 위원 20명이 참석하였다.

회의는 지난 2차회의(2019. 8. 6.) 건의사항인 제조업종별 대표성 확보를 위한 위원 추가위촉을 시작으로 지역현황 보고, 2차회의 건의사항 및 처리결과보고가 이어졌으며,
특히, 기업애로해소현장기동반을 통해 수렴한 기업체 건의사항 및 중소제조업체 지원방안에 대한 심도 깊은 토의가 이루어졌다.

토의내용은 △산업단지 지정 해제 △법송유통용지 인입도로 확장 건의 △안정국가산업단지 환경정비 △철공단지 내 업체 지원 △중소기업육성자금(경영안정자금 등)상환계획 개선△「통영시 건축조례」의 대지 공지기준 완화 등 다수의 건의 사항 등으로 이에 대해 관련부서에서 면밀한 검토 후 제도개선 사항을 중앙부처에 건의할 예정이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2019년 한해 지역경제의 침체에서 벗어나기 위해 전 행정력을 집중해온 결과, 안정국가산업단지에 ㈜퍼시, (주)DHI와의 기업투자협약체결, 성동조선해양(주)의 MOU체결 등 통영시는 지역경제 재도약에 직면해 있다.며 앞으로도 통영시 경기가 회복될 때까지 통영시 제조업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민관협의체로서 중추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안동 경일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전 교실에 ‘공기제균청정기’ 설치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