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낙영 경주시장, 코로나19 감염증 대응 기업체 현장 방문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기업애로 해결을 위해

김미영기자 | 기사입력 2020/02/14 [09:51]

주낙영 경주시장, 코로나19 감염증 대응 기업체 현장 방문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기업애로 해결을 위해

김미영기자 | 입력 : 2020/02/14 [09:51]


[ dnb 동해방송 / 김미영 기자] 경북 : = 주낙영 경주시장이 13일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을 방문했다.

주 시장은 안강읍 옥산리에 위치한 대성전장을 찾아 기업의 조업 상황 등을 점검하고 애로사항 청취 및 기업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날 방문한 대성전장은 1993년에 설립된 자동차부품(와이어링 하네스) 생산 업체로 최근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에 따른 여파로 공장 가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주낙영 경주시장은 “중소기업운전자금 확대 지원 등 내실 있고 지속적인 기업지원 강화 및 중앙부서와 긴밀하게 연계해 피해기업에 대한 최선책을 강구할 것”을 약속했다.

또한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지역경제 침체 등 타격이 예상된다”며, “산업현장에 미치는 영향을 긴밀하게 모니터링 해 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경주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업장 대응지침 및 예방수칙과 휴업(휴직)업체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안내문을 30개 기업인협의회 및 1,139개 제조업체에 배포했으며, 피해기업에 중소기업운전자금을 1회 연장하고 융자추천액을 3억에서 5억까지 확대 지원 할 방침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안동 경일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전 교실에 ‘공기제균청정기’ 설치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경제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