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기술원, 영농철 일손 부족한 농가 돕기 나서

작물연구과 직원들 칠곡군 “만리향” 적과작업 지원 및 영농 애로사항 청취

신창현 | 기사입력 2020/05/20 [13:55]

농업기술원, 영농철 일손 부족한 농가 돕기 나서

작물연구과 직원들 칠곡군 “만리향” 적과작업 지원 및 영농 애로사항 청취

신창현 | 입력 : 2020/05/20 [13:55]


[뉴스일보]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작물연구과는 5월 19일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칠곡군 만리향 재배 농가를 찾아 적과작업 등 농촌 일손돕기에 나섰다.

 

이번 일손돕기는 코로나19로 인해 외국인 계절노동자 수급 불균형 등으로 농촌의 일손부족 현상이 더욱 심화되어 인력 구하기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고자 추진됐다.

 

일손돕기에 참여한 직원들은 마스크 착용, 거리유지, 대화자제 등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면서 적과작업을 했으며 영농현장의 애로사항과 해결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종기 농장주는 “일손부족으로 농작업에 걱정이 많았는데 공무원들이 귀중한 시간을 내어 본인 일처럼 열심히 도와줘서 큰 도움이 됐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 어려운 농촌현실을 타개할 수 있는 연구 및 정책을 많이 시행하여 줄 것을 요청했다.

 

권태영 연구개발국장은“비록 짧은 시간이지만 현장에서 함께 구슬땀을 흘리며 농업인의 노고를 느낄 수 있는 뜻깊은 기회였다”라며 “농업기술원에서도 코로나19로 인한 농산물 소비부진, 인력 부족 등 어려운 농촌에 힘이 되고자 다양한 사업을 발굴하고 일손돕기 또한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신창현기자 ckdgusl0041@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안동 경일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전 교실에 ‘공기제균청정기’ 설치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