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시(詩) 선생님은 연탄재 시인‘안도현’

경북교육청, 시인‘안도현’예천 공동교육과정「시 창작」교사 초빙

신창현 | 기사입력 2020/09/15 [13:00]

우리 시(詩) 선생님은 연탄재 시인‘안도현’

경북교육청, 시인‘안도현’예천 공동교육과정「시 창작」교사 초빙

신창현 | 입력 : 2020/09/15 [13:00]

 

[뉴스일보]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2025년 고교학점제 본격 시행을 앞두고 예술, 체육, 생활, 교양 등의 교과 지도가 가능한 전문 직업인을 확보해 교과 지식에 생생한 경험과 노하우가 접목된 현장성 높은 수업 지원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그 첫 사례로 예천 관내 고교는 9월부터 ‘시 창작’ 과목을 개설해 공동으로 진행하며, 이에 경북교육청은 예천 출신의 유명 시인 안도현을 지도 교사로 초빙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시 창작’은 운율, 이미지, 화자 등 시의 주요 요소에 대한 탐구를 바탕으로 자기의 체험과 상상을 시 언어로 표현하는 과목으로서 고등학교 정규 수업으로 편성이 가능한 예술 계열 과목이다.

 

안도현 시인은 9월부터 예천 관내 고등학생 10여 명을 대상으로 시 창작 수업을 하고 있다. 2학기 동안 매주 월요일 저녁 2시간 동안 진행되며 강사료와 학생 야간 통학비 등은 전액 경북교육청이 지원한다.

 

‘한 줄을 쓰기 전에 백 줄을 읽어라’라는 주제로 첫 수업을 시작하며 강의, 발표, 토론을 통해 시 창작의 요소와 과정의 이해를 돕고 주말에는 문학 기행을 통해 자아 탐색의 기회도 가질 예정이다.

 

이 수업에 참여한 김수연 양(예천여고2년)은 “교과서에서 배웠던 시인을 직접 만나고 강의를 듣게 되니 너무 신기하고 앞으로 기대가 많이 된다”며“시 창작 기법을 배우고 익혀서 전국적인 학생 시인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권영근 중등교육과장은 “옛말에 조선 인재의 반은 영남에 있다고 했다. 각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경북 출신의 인재들이 많다”며“이들이 가진 지식과 재능을 고향 후배들에게 직접 가르칠 기회를 확대하고 이를 경북형 고교학점제의 특색 사업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고 밝혔다.

신창현기자 ckdgusl0041@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안동 경일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전 교실에 ‘공기제균청정기’ 설치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