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광역자활센터 보건복지부 지정 승인

10월부터 운영 개시 … 저소득층 희망일자리 창출 기대

조무술기자 | 기사입력 2019/08/22 [14:38]

울산광역자활센터 보건복지부 지정 승인

10월부터 운영 개시 … 저소득층 희망일자리 창출 기대

조무술기자 | 입력 : 2019/08/22 [14:38]

[dnb동해방송=조무술기자] 울산시가 저소득층의 새로운 희망일자리 확대를 위해 추진 중인 울산광역자활센터가 보건복지부로부터 지정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지난 20일 한국자활복지개발원과 위.수탁 협약을 체결하고 오는 10월부터 울산광역자활센터 운영에 들어간다.

울산광역자활센터는 기초단위의 단편적인 자활사업을 통합.조정하해 광역단위의 공동창업과 취업, 자활기업 컨설팅, 5개 구.군 지역자활센터 지원 등의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이를 통해 저소득층 일자리를 약 500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광역자활센터가 복지와 고용이 연계되는 저소득층 자립의 컨트롤 타워가 되길 바란다.” 며 “저소득층이 일자리를 통해 새로운 희망을 갖길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울산시는 조선업 등 울산 근간 사업의 침체로 기초생활수급자 수는 늘어나는 가운데(인구대비 수급자 비율 2017년 1.56%→2019년 2.08%) 전체 대상자 중 8%(500명)가 저소득층 자립을 위한 일자리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안동 경일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전 교실에 ‘공기제균청정기’ 설치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